터키 여행기 이제서야 정리가 되어서 올려 봅니다.

 

캐리어에 옷가지와 충전기 종류 등 잡동사니를 쌉니다. 언제나 여행 가방 꾸릴 때에는 기대가 됩니다.



여행 중에 메고 다닐 베낭입니다.


이번 여행에서 잡동사니를 책임질 캐리어. 이번에도 튼튼하게 잘 버텨주기를...



아직 제 전화기가 2G 폰이라 인천공항 SK 로밍 센터에 가서 로밍폰을 임대했습니다.




여행 떠나러 인천공항에 올 때마다 설레는 기분은 여전하네요.




공항. 떠남의 설레임.




면세점에서 무언가 살 것이 없나 살펴봅니다.




인천공항에 새로 생긴 국제선 터미널에 처음 가 보았는데, 생긴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약간 썰렁하더군요.




공항 지하철을 타고 2 터미널로 올라오는 에스컬레이터.




터키에 갈 때 유로가 필요할 까 해서 환전한 유로입니다. 결국 별로 필요는 없었지만요. 터키에서는 리라가 가장 편하더라구요. 괜히 유로 가져갔어요.




네델란드로 날아가는 KLM 에서 한장 찍었습니다. 이번에는 피곤해서 그런지 비행기에서 사진을 별로 찍지 않았어요. 엔진에는 GE 마크가 찍혀있네요.




비행기 엔진의 GE 마크를 좀더 가까이 찍어 보았어요. 가전제품이 아니라 비행기 엔진에서 GE 마크를 보니 신기하네요.




KLM은 네델란드 항공인데, NEDERBURG란 와인이 나오네요.


NEDERBURG를 자세히 찍어 봤어요. 비행기에서 마시는 미니 와인은 나름 대로의 맛이 있지요.


처음으로 비행기 화장실을 찍어 보았어요. 세면대 사진입니다.


별로 유쾌하지 못한 장면인데... 비행기 화장실 모습 입니다.


기내식이 나왔네요. 버섯 야채 볶음 정도 되는 것 같은데.. 비빔밥인가요?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비행기에서 바라본 땅 입니다. 아마 고비 사막 어딘가 정도 될 거 같은데.. 정확히는 잘 모르겠네요.


덴마크 부근을 지나갈 무렵에 찍은 모습입니다.


덴마크 부근을 지나갈 무렵에 찍은 모습입니다.


덴마크 부근을 지나갈 무렵에 찍은 모습입니다.


네델란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암스테르담이겠지요?


암스테르담 공항 안 모습입니다.


암스테르담 공항 안 모습입니다.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이스탄불 행 비행기를 갈아타면서 액체류를 다시 포장하였습니다. 요새는 공항 보안이 강화되어서 옮겨 타기가 좀 번거러워졌어요.


이스탄불 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기다리는 곳 입니다.


이스탄불 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기다리는 곳 입니다.


이스탄불 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기다리는 곳 입니다.


이스탄불 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기다리는 곳 입니다.



이스탄불 Kervan 호텔에 무사히 도착하고 나니 시간이 어느덧 새벽 2를 넘어갑니다. 호텔에서 제공해 준 픽업 차량을 타고 들어오다 보니 붉은 조명을 받은 옛 건물들이 많이 보입니다. Kervan 호텔 위치가 관광 중심지역에서 많이 떨어져 있으면 어떻하나 걱정을 했었는데,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는 것 같습니다. 술탄 아흐멧 지구 (Sultan Ahmet) 에 숙소가 위치하고 있는데, 바로 그 아야 소피아 (혹은 하기야 소피아)와 블루 모스크 사이에 있습니다. 호텔이 이렇게 가깝게 위치하고 있을 줄은 몰랏습니다. 덕수궁하고 서울 시청까지의 거리보다 더 가까운 곳에 호텔과 아야 소피아가 있었다니까요. 밤 시간이 너무 늦어서 아야 소피아까지 가 보지 못했지만 호텔 테라스에서도 가까이 너무 잘 보였습니다. 정말 이스탄불에 온 느낌이 납니다.

 

숙소에 도착하니 호텔 아저씨가 친절하게 나와주었습니다. 호텔 아저씨는 호텔 주인의 아들 같아 보였습니다. 30대 중반 정도 되어 보이는데 호텔 1 (사실은 거의 반 지하 같음)에 살고 있다고 하더군요. 방 안내를 해 주고 필요한 것이 있으면 와서 이야기 하라고 합니다. 제 숙소는 제일 꼭대기 층이었습니다. 4명이 충분히 잘 수 있는 방이었는데, 테라스가 있어서 시내 야경을 편하게 볼 수 있었어요.

 

호텔 방에 짐을 풀고 테라스에 나와 보니 세상에! 정말 멋진 야경이 펼쳐졌습니다. 바로 왼쪽에는 아야 소피아가 멋지게 서 있었고, 좀 멀리 오른쪽에는 블루 모스크가 보였습니다. 그 사이로는 호텔 바로 앞에 작은 공원이 있었고요. 새벽이라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거의 없었는데, 가로등에서 나오는 붉은 불빛에 비춰진 거리의 모습이 정말 멋있었어요.

 

5월 초의 밤 이지만 새벽 공기는 매우 시원하고 상쾌했습니다. 바닷가인데도 신기하게 짠 냄새가 거의 나지 않았어요. 저는 삼각대와 카메라를 가지고 나와서 이 멋진 야경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광각 렌즈가 18-55 mm 번들 렌즈 밖에 없어서 정말 아쉬웠지요. 10-22 mm 렌즈나 어안 렌즈가 있었다면 더 시원한 풍경을 찍을 수 있었을 텐데요.

 

멋진 사진을 담고 싶어서 구도를 이렇게 잡고 저렇게 잡고 열심히 찍어 봅니다. 머릿속으로만 많이 준비했던 HDR 사진을 찍으려고 같은 구도로 3 4장 찍습니다. 광각렌즈가 없는 대신에 파노라마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이리 저리 돌려가며 찍습니다. 새벽 3시 반이 다 되어가도록 사진을 찍는데 생각처럼 잘 나오지 않네요. 눈 앞에 보이는 야경은 정말 숨막히도록 멋지고 웅장한데, 카메라 LCD에 남은 사진은 아무리 봐도 그 느낌이 살지 않습니다. 테라스에서 찍다가 호텔 옥상으로 올라가서 계속 찍는데 참 아쉽더군요. 풍경 사진가들은 항상 이런 느낌을 갖지 않을까요? 눈앞의 멋진 광경을 충분히 담지 못하는 안타까움이요.

 

한참 사진을 찍고 있는데, 갑자기 전화벨이 울립니다. 해외 로밍을 한 전화였지만 이 밤중에 전화가 오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었어요. 집에서 동생이 한 전화인데, 좀 좋지 않은 일이 있다는군요. 여행 첫날부터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 들어서 많이 기분이 침울해졌습니다. 하지만 제가 여기 터키에 있는 동안 어찌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마음을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나중에 서울에 돌아가면 처리할 일이 좀 있겠지요.

 

Kervan 호텔 침대 입니다. 참 간단하면서 고전적으로 생겼지요? ^^



대략 사진을 다 찍고 방에 들어가니 시간이 새벽 3 40이 다 되어갑니다. 씻고, 내일 이스탄불 시내 관광에 필요한 짐과 필요하지 않은 짐을 구분해서 정리하고는 잠에 듭니다. 3시간 정도밖에 자지 못하는데도 잠이 오질 않네요. 새로운 여행지에 도착해서 느끼는 이 설렘.. 정말 오랜만입니다. 이제 앞으로 9일 동안의 여행이 별 탈 없이 즐겁게 진행됐으면 좋겠습니다.


아야 소피아의 야경입니다. 좀 더 멋지게 담고 싶었는데.. 내공이많이 모자라네요..



아야 소피아의 야경입니다. 좀 더 멋지게 담고 싶었는데.. 내공이많이 모자라네요..


블루 모스크의 야경 입니다.


아야 소피아의 야경입니다. 좀 더 멋지게 담고 싶었는데.. 내공이많이 모자라네요..



다음 이야기는 터키 2번에 이어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이스탄불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