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날씨가 풀려서 서울 시립미술관에서 진행하는 빈센트 반 고흐 전시회를 다녀왔습니다. 작년부터 많이 벼르던 전시회인데 보고 싶었던 작품 (까마귀가 날던 밀밭) 이 없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고흐의 멋진 노란색을 볼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습니다.

전시회 이모 저모...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35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35mm



작품 감상기...


생 레미 병원의 정원 (1889.5)
- 녹색, 연두색, 형광색이 산뜻함
- 숲 길, 나무 아래의 빈 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 이삭 Ears of wheat (1890.6)

- 밀 이삭 부분만 터치를 강조
- 접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가 Farm house (1890. 5 ~ 6)
- 옅은 연두색이 강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 핀 밤나무 Chesnut trees in blossom (1890.5)
- 전체적으로 녹색, 푸른색이라 별로.
- 연노랑색이 인상적
- 꺽쇠 모양으로 꽃 나뭇잎을 표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탄에 잠긴 노인 (1890.5)
- 고흐책에 있는 스케치와 유사. 채색된 버전
- 옷은 푸르고 하늘색. 힘 빠져 보임. High K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에타 (1889.9)

- 터치가 많이 강조됨 => 윤기가 나고 빛이 반사됨
- 아쉽게도 유리를 씌워 놓았음
- 성모 옷의 푸른색이 강하고 깊음
- 반사광 효과: 예수의 이마와 어깨, 가슴에 푸른색/연두색. 아마도 성모 옷의 반사...
- 하늘 멀리 노을이 역시 환한 형광 노랑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착한 사마리아 사람 (1890.5)
- 붓놀림이 조금 더 꼬여 있음
- 두 사람 바지의 파란색이 잘 어울림. 통일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리스 (1890.5)
- 전형적인 고흐 노랑, 연주황
- 보색 대비
- 실재의 재현보다 색채 구성을 좀 더 신경쓴 듯
- 가까이서 보니 노란 배경에도 작은 붓놀림의 세부가 있음. 조금 야생적이기도...
- 전체적으로 터치보다는 윤곽선을 강조한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리브 따는 두 인부가 있는 올리브 과수원 (1889.12)

- 하늘 연두색이 형광빛을 띄고 있음. 밝고 신선한 색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이 있는 밀밭 (1889. 11  ~12)
- 녹색, 황갈색 질감이 좋음
- 연녹색이 예쁜 풍경화
- 하늘의 노랑-연녹색 역시 부드럽고 좋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방스의 시골길 야경 (1890.5)

- 붓놀림이 빙글빙글 돌아감
- HDR 을 보는 듯 함
- 모든 부분의 색이 살아있는 풍경화
- 파란색에 흰색, 녹색 터치를 섞다니 대단하다.
- 터치가 전체적으로 방향성이 있음. Vect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케치 작품들
- 전반적으로 어두움. 초기 작품 분위기


숄을 두른 소녀 (1882. 12 ~ 83.1)
- 눈이 째려 보는..
- 우수에 잠긴, 고민하는, 다리 꼰


초기

베틀과 방직공 (1884.6  ~ 7)
- 어둡고 진득함. 명암대비가 매우 강함.
- 가로가 긴 특이한 비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인의 초상
- 고흐 책 p.66 에 있는 것의 다른 버젼임
- 매우 어둡고 무채색에 가까움
- 더 슬퍼 보임


식탁 앞의 남자 (1885.3)
- 얼굴, 손, 발이 큼 => 일부러 강조한 듯
- 신발이 크니 더 피고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기작들은 공부삼아 그린 듯. 과거 화풍과 비슷.
- 터치보다 어둡고 세밀함 강조


파리 시기
- 점묘화 영향이 나타남


아니에르 센느 강변의 길
- 고흐 연노랑이 등장함. 아직 밝기만 한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생트가 담긴 잔과 물병 (1887. 2  ~3)
- 까페 샷, 매우 밝음
* 사진에도 터치를 넣을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인들의 소설책 (1887)
- 책더미 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화상 (1887. 8  ~ 9)
- 작가 불문하고 아름다운 그림을 알아볼 수 있을까?
- 배경색을 살리고 터치를 최소화 해서 배경을 처리함
- 수염 터치가 멋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를 시기

뒤집어진 게가 있는 정물 (1888)
- 고흐도 '게'를 그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트마리드라메르의 바다 풍경 (1888.6)
- Vincent 란 이름이 왼쪽 아래에 크게 젹혀 있음
- 파도 부서지는 부분을 붓과 물감으로 떡칠을 해서 표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집 (1888.9)
- 고흐 노란색 모임. 윤기나는 터치가 인상적
- 터치의 결은 작고 평범. 규칙적
- 하늘은 터치가 직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체부 (1889. 2  ~ 3)
- Fosters 맥주가 생각남. -_-;;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