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스튜디오 수업을 들어보면서 조명의 중요성을 많이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소형 플래시를 사용해서 좀 더 사진을 좋게 만들어 보고자 책을 조금 사서 보고 있습니다. 지금은 The Moment It Clicks 라는 책을 보고 있구요.

주로 플래시를 사용해서 사진을 좀더 흥미있게 만드는 여러가지 방법이 소개되어 있는데, 해 보고 싶었던 것 중 하나가 배경 노출을 조금 어둡게 하고, 조명을 비춰서 피사체를 두드러지게 보이게 하는 것 입니다.

적당한 피사체가 없어서, 바닷가 방파제 테트라포드 (삼발이)에 플래시를 비추어 보았습니다.

비추지 않은 사진과 비교해 보면 조금 더 사진이 재미있어지지요?

일단 바다와 하늘을 측광한 다음에 약 1 스탑 정도 어두워지게 노출을 조정합니다. 이 때에는 M 모드가 편하더군요. 그리고 셔터스피드는 1/125 초 ~ 1/160 초 정도로 고정시킵니다. 이것은 플래시 동조 속도 때문에 그렇습니다. 580 EX II 같이 캐논 전용 플래시는 고속동조 기능이 있지만 플래시를 카메라에서 떨어뜨리고 고속동조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Off Camera Shoe Adapter나 ST-E2 같은 전용 기구를 사용해야 합니다.

저는 간단한 PC 케이블을 사용해서 동조했기 때문에 셔터스피드를 1/125 정도로 맞추었습니다.

그리고 플래시 발광량을 수동으로 조절했습니다. ETTL 은 자동으로 플래시 광량을 조절하기 때문에 제가 원하는 밝기로 고정시키기 어렵더군요. 그래서 수동으로 빛의 세기를 조절했습니다. 한번 찍고 너무 밝거나 어두우면 다시 빛 세기를 조절하고 찍고 .. 그렇게 반복하다 보면 적당한 밝기를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카메라 뒤 LCD에 나오는 밝기와 실제 사진 밝기 사이의 관게를 잘 알고 있어야 하겠지만요.

너무 이야기가 길었는데요, 일단 사진을 보고 이야기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

일단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고 하늘을 찍은 것입니다. 해가 떠오른 하늘에 구름이 멋진 풍역을 만들었는데요, 바다와 방파제가 너무 어두워서 사진에 조금 힘이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제 사진 솜씨가 없어서 사진은 조금 좋지 않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
이번에는 방파제에 플래시를 터트렸습니다. 하늘이 주는 느낌에 방파제가 살짝 보이니까 사진에 볼 거리가 좀 더 생긴 것 같습니다. 물론, 이 사진은 하늘과 구름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쓸데없이 방파제가 보이니 좀 사진이 더 산만해진것도 같군요.

또한, 플래시 색온도를 조절해서 오렌지색으로 바꿀 수 있었다면 파란 하늘과 붉은 방파제를 찍을 수 있었을텐데요.. ^^

방파제 대신 인물이 들어가 있었다면 조금 괜찮지 않을까요??

언제 모델을 섭외하게 되면 한번 시도해 봐야겠습니다.



이제 그날 찍은 습작들 몇 장 보여드리는 것으로 마무리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 20D | 28mm